술김에 전 여친에게 문자를 보낸 남자의 정체에 반전이 숨어있어 누리꾼들이 놀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술김에 보냈다는 황당한 문자"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은 한 누리꾼이 정체 불명의 남성에게 받은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것으로 전 여자친구를 잊지 못한 남성이 술김에 보낸 문자로 시작된다.  

글쓴이는 새벽 4시에 "다혜야 한달동안 생각해봤는데 너 못 잊겠어. 나랑 다시 사귀면 안될까. 술김에 문자 보내 답장줘"라는 문자를 받게 된다. 글쓴이는 다혜가 아니었고 "번호주인 바꼈습니다"라는 답장을 한다.  

 

 

 

그러나 문자를 보낸 남자는 "아 그러지 말고.. 하나도 재미없어 나 진지해", "장난치지 말고 얘기 좀 해" 등의 문자를 보내며 번호주인이 바뀌었다는 말을 믿지 않는다. 글쓴이는 결국 인증샷(자신의 셀카)을 찍어서 남자에게 보내지만 남자는 오히려 "누구냐? 누구랑 있는거야?"라며 '다혜'라는 여성이 다른 남성과 함께 있다고 멋대로 생각해버린다. 

 

 

 

남자의 오해는 깊어지고 남자는 결국 '다혜'라는 여성이 '다른 남성과 함께 살고 있다'고 까지 생각해버린다. 남자는 분노에 차 욕을 하고 글쓴이는 그 욕을 듣고 홧김에 남자에게 전화를 건다.  

 

 

 

 

통화가 끝나고 남자는 오해를 풀었고 "실례했습니다 전 진짜 다혜인 줄 알았어요"라는 문자와 함께 새벽에 벌어진 헤프닝은 이대로 끝나는 듯 했다. 그러나 가장 누리꾼들을 충격에 빠뜨린 마지막 문자가 남아있었다.  

통화의 목소리가 어렸다는 것이 이상했던 글쓴이는 남자에게 나이를 물었고 남자는 "저 14살이요"라고 대답했다.  

 

 

 

 

해당 문자가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충격에 빠졌다. 14살의 아이가 술김에 문자를 보낸 것도 충격적이었고,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하는 집착도 14살 아이라고 하기엔 충격적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이 '조작' 논란을 제기했다. 누리꾼들은 "남자의 말투가 전혀 14살이라고 할 수 없다"며 "마지막 문자만 조작해 붙인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현재까지 해당 게시물의 진위여부는 가려지지 않았으나, 누리꾼들은 진위여부에 상관 없이 문자 보낸 남성이 '14살'이라는 기가막힌 상황에 실소를 터뜨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