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뚫려있는 구멍이 누리꾼들을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한 장의 사진이 있다. 그 사진은 학교 등에서 사용하는 '책상'을 찍은 것으로 사진 속 책상은 특이하게도 한 가운데 '구멍'이 뚫려 있다.
 

 


이 구멍은 왜 뚫려 있는 것일까. 2000년대 초에 학교를 다녔던 사람들이라면 이 구멍의 용도를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이전의 세대와 이후의 세대는 이 구멍의 용도를 알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 구멍은 몰래 선생님 몰래 '핸드폰'을 사용하기 위해서 학생들이 직접 뚫은 구멍이다. 요즘에는 학교에서 학생들의 핸드폰을 일괄적으로 걷었다가 하교할 때 돌려주곤 하지만 예전에는 그런 시스템이 없었고 학생들은 구멍을 통해 수업시간에 핸드폰을 이용하곤 했다. 

 

 

 

 

 



'저 작은 구멍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싶지만 당시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 사용하던 피처폰들은 액정의 크기가 매우 작았고 조그만 구멍으로도 충분히 핸드폰 화면을 들여다보기에 충분했다. 또한 터치 방식이 아닌 키패드 방식이었기 때문에 손은 책상 밑 서랍에 넣은 채 핸드폰을 보지 않고 조작할 수 있었다. 

 

 

 

 

 



이 사진들은 학교에서 피처폰을 사용하던 누리꾼들을 추억에 젖어들게 만들었다. 누리꾼들은 "책상에 구멍 뚫을라고 커터칼로 열심히 그었었는데", "책 세워 놓고 저 구멍으로 핸드폰하는 게 너무 재밌었다", "뚫는 게 힘들었지만 뚫고 나면 매우 유용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